4:19-27
지극히 높으신 자의 통치

신대현 목사

[온유함] 4장 하나님의 다스림

긍휼의 마음(19절)

다니엘은 꿈을 듣고 놀라서 마음이 번민하고, 그 일이 차라리 왕의 대적에게 임하길 바랐습니다. 다니엘에겐 느부갓네살 왕을 아끼는 마음이 있었던 것입니다. 다니엘은 바벨론에 와서 느부갓네살 왕을 곁에서 섬겨 왔습니다. 다니엘은 하나님께서 꿈(2장)으로 체험(3장)으로 느부갓네살 왕에게 하나님의 참 모습을 알리시는 것을 지켜보면서 하나님께서 얼마나 간절한 마음으로 왕이 하나님께로 돌이키길 바라고 계신지를 읽을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그 마음을 안 다니엘은 아마도 왕을 위해 계속 기도해 왔을 것입니다. 다니엘은 이번 꿈을 통해서도 하나님이 여전히 그 왕을 사랑하시어 그를 깨우쳐서 하나님께로 돌이키려 하신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마음에서 다니엘은 느부갓네살이 꿈을 얘기했을 때에 그 왕이 겪을 끔찍한 체험을 생각하고 놀라며, 그를 향해 긍휼의 마음을 가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내게 가까이 붙여주신 불신자가 있습니까? 그를 향하신 하나님의 사랑을 봅니까? 나도 그를 향해 긍휼한 마음을 가지며, 그를 아낍니까?

하나님의 명정하신 것(20-27절)

다니엘은 해석을 시작하면서 지극히 높으신 자가 명정하신 것이 반드시 일어난다는 사실을 밝힙니다(24절). 하나님의 왕권을 인정하지도 않고 깨닫지도 못하는 한, 왕 아니라 어떤 사람이라도 삶이 견고할 수 없고 평안함이 길 수 없으며, 그런 삶은 마치 짐승이나 다름없다는 것을 해석을 통해 암시합니다(25절). 그러나 나무뿌리의 그루터기를 남겨두시듯 하나님께서 느부갓네살에게 긍휼을 거두지 않으실 것이라고 다니엘은 밝힙니다. 하나님의 주권을 깨달은 후에야 왕의 나라가 견고하리라고 말하면서 해석을 마칩니다. 사실 다니엘은 꿈에 계시된 일이 일어나지 않고 왕이 돌아올 수 있길 더 원했을 것입니다. 그래서 해석을 마친 후 왕에게 그 일을 피할 수 있는 몇 가지 제안을 했을 것입니다(27절). 물론 이것은 왕이 참담한 체험을 겪든 아니든 왕으로서 가져야 할 근본 태도를 가르쳐 준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은 사람의 소망이요, 하나님께서 불쌍히 여기시어 조금 남겨 두지 아니하시면 모두는 다 자기 죄로 망하고 마는 것입니다(사 1:9).

내 삶이 견고치 못하고 평안이 길지 못할 때, 혹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 내 삶을 다스리고 계신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있기 때문은 아닙니까?



© OTNTFILE 신구약성경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