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참 부요함
----------------------------


3:14-22
나로 더불어 먹으리라

신대현 목사

설교 3:14-22 나로 더불어 먹으리라

라오디게아 교회의 문제는 위선의 탈을 쓰고 있는 것이었다 (17절)

라오디게아는 로마시대에 소아시아 고대 국가였던 프리지아에서 가장 부유한 도시였으며 은행의 중심지였다. 또한 라오디게아는 안과(眼科)학과 직물 산업이 유명했다. 이러한 '재정적인 성공'과 '의료의 발달'과 '환경의 부유함'은 참된 영적인 상태를 가리웠다: '나는 부자라 부요하여 부족한 것이 없다' (17절) 주님이 이 교회를 향하여 '네 가난한 것과 눈 먼 것과 벌거벗은 것을 알지 못하도다'라고 지적하신 것은 바로 그들이 자랑하고 있는 것들의 이면에 숨어있는 영적인 실체를 가르쳐 준 것이다.

이렇듯 영적으로 속고 있는 라오디게아 교회의 크리스천들에게 성령은 먼저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을 소개한다: '아멘이시요 충성되고 참된 증인이시요 하나님의 창조의 근본이신 이' (14절). '아멘'과 '참된 증인'은 신실함과 진실함을 대변한다. 여기에는 라오디게아 교회의 현실을 예수님의 진실함 속에서 찾게 해 주려는 뜻이 담겨 있다. 또한 '하나님의 창조의 근본'은 사람의 인생이 시작된 곳이 바로 주님이란 사실을 암시한다. 말하자면 사람이 가지는 외적인 환경은 사람을 속일 뿐이며, 하나님의 창조의 근원된 예수님으로부터 생명을 공급받을 때에야 비로서 인생의 참 모습을 찾게 됨을 가르쳐 주신 것이다.

라오디게아 교회는 이러한 예수님의 모습을 닮지 못하고 위선 가운데 살아가고 있었기 때문에 영적으로 미지근한 물에 비유되었다 (16절). 이는 그 행위에 있어서 세상의 지혜를 따르고 있었던 것을 의미한다. 라오디게아는 지리적으로 찬 생수가 나오는 골로새와 온천수가 나오는 히에라폴리스 사이에 위치해 있었다. 그래서 두 지역에서 흘러오는 물은 라오디게아에서 언제나 미지근한 물로 바뀌었다. 예수님은 라오디게아의 지리적인 위치를 비유로 들면서 그들에게 차든지 더웁든지 확실하게 크리스천의 자아를 가지고 살 것을 종용하셨다.

볼지어다 내가 문 밖에 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더불어 먹고 그는 나와 더불어 먹으리라

- 요한계시록 3:20

크리스천은 예수님이 주시는 참된 부요(금)와 참된 치료(안약)와 참된 멋(흰옷)을 가질 때에 (18 절) 차든지 뜨겁든지 확실한 크리스천의 자아를 가진다. 주님은 라오디게아 교회가 회개하고 열심을 내어 이 모습을 가질 수 있게 하기 위해서 그들을 책망하고 징계하신다 (19절). 이러한 하나님의 책망은 사랑으로 말미암은 것이다: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의 받으시는 아들마다 채찍질 하심이니라...' (히 12:4-11).

회개하고 열심을 낼 때 라오디게아 교회는 예수님과 더 친밀한 관계를 가지는 결과를 약속 받는다: '볼지어다 내가 문밖에 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로 더불어 먹고 그는 나로 더불어 먹으리라' (20절). 여기서 서로 음식을 나누어 먹는 다는 것은 가장 흔한 일상 생활을 함께 나누는 관계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 크리스천의 회개는 가장 일상적인 삶의 모습까지 하나님께 열어드리는 것이며, 그리할 때 주님을 향한 진실한 열심이 생겨나게 되는 것이다.

이처럼 예수님께서 라오디게아 교회의 크리스천들에게 열심을 일으키려 하신 것은 크리스천들이 이 땅에 지음 받은 목적이 하나님의 선한 일을 행하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그의 만드신 바라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선한 일을 위하여 지으심을 받은 자니 이 일은 하나님이 전에 예비하사 우리로 그 가운데서 행하게 하려 하심이니라' (엡 2:10; 참고-크리스천의 참된 삶의 모습: 고후 4:7-18).

이러한 크리스천의 열심 있는 삶은 이 땅에서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크리스천은 이 땅에서 가장 흔한 일까지 예수님과 나누는 관계일 뿐만 아니라, 오는 세상에서는 가장 영광스러운 일까지 함께 나누는 관계이다 (21절). 주님은 그 영광을 알고 계시기 때문에 더욱 크리스천들에게 하나님을 위한 삶의 열심을 요구하신 것이다: '이기는 그에게는 내가 내 보좌에 함께 앉게 하여주기를 내가 이기고 아버지 보좌에 함께 앉은 것과 같이 하리라' (21절); '다시 밤이 없겠고 등불과 햇빛이 쓸데 없으니 이는 주 하나님이 저희에게 비취심이라 저희가 세세토록 왕노릇하리로다' (계 22:5).

그러므로 라오디게아 교회뿐만 아니라 모든 크리스천들은 헛된 가치들로 꾸며댄 위선을 벗어버리고, 깨어 있어 성령의 소리를 들어야 할 것이다: '귀 있는 자는 성령이 교회들에게 하시는 말씀을 들을지어다' (22절).



© OTNTFILE 신구약성경파일